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한국지체장애인협회, 2019 장애인정책 콘퍼런스 개최

장애인 당사자 기반 정책의 개혁 논하다

2019-11-11 17:29 출처: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11일 -- 장애인 당사자 기반 장애인정책의 개혁을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현행 진행되고 있는 장애인등급제폐지, 커뮤니티케어, 활동보조지원사업 등 장애인관련 정책들은 장애인당사자 기반의 진실한 논의와 보완이 절실하다.

이에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이하 장총련)와 한국지체장애인협회(회장 김광환, 이하 지장협),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심재철은 13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2019 장애인정책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장애인당사자기반 장애인정책의 필요성과 방향에 대한 논의의 시간을 갖는다.

장총련 상임대표이자 지장협 김광환 중앙회장은 “한국장애인 정책들은 지난 수년간 장애인당사자의 목소리를 수렴하며 발전을 이뤄왔다. 그러나 최근 활동보조지원사업에 편중된 사업전개와 비상식적 등급제폐지 등 장애인당사자의 욕구나 희망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장애인당사자기반의 정책에 대한 논의와 고민을 통해 정책의 전반적인 방향의 전환과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장애인정책컨퍼런스는 나사렛대 재활복지대학원 원장이자 한국장애인정치대학원 원장인 김종인 원장이 ‘장애당사자 기반의 한국 장애인 정책의 개혁방안’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첫 번째 세션으로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곽상구 관장이 ‘한국형 개인예산제를 도입하라, 보편적인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라’를 주제로 발표한다.

두 번째 세션은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 김금남 국장이 ‘당사자 입장에서 장애인고용사업을 추진하고, 장애인고용을 활성화하라, 공공부문 장애인의무고용 이행을 강화하라’라는 주제로 세 번째 세션은 유성구장애인종합복지관 김영근 관장이 ‘장애인연금 지급대상을 확대하고, 급여액을 인상하라’를 주제로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동작구립장애인보호작업장 이민규 원장이 ‘여성장애인을 위한 정책을 적극 개발하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2019장애인정책 컨퍼런스의 좌장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서인환 사무총장이 담당한다.

◇2019장애인정책 컨퍼런스 주요 개요

·일시: 2019년 11월 13일 오후 2시
·장소: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
·주최: 국회의원 심재철, 한국지체장애인협회,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참여기관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
-유성구장애인종합복지관
-동작구립장애인보호작업장

·장애인정책 주요제안 사항
-장애인 참정권 및 장애인을 대변할 수 있도록 정치참여를 보장하라
-장애인기본법(장애인권리보장법)을 조속히 제정하라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제공과 자기결정을 위한 장애인개인예산제 도입하라
-장애인활동지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전면 재검토하라
-장애인복지단체를 장애인정책파트너로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육성·지원하라
-장애인연금 지급대상을 확대하고, 급여액을 인상하라
-당사자 입장에서 장애인고용사업을 추진하고, 장애인고용을 활성화하라
-공공부문 장애인의무고용 이행을 강화하라
-장애인 이동권 확보를 통한 사회참여를 보장하라
-장애인당사자 및 가족(발달장애인 부모 등)의 정책참여를 보장하라
-장애인엘리트체육과 함께 장애인생활체육도 활성화하라
-여성장애인을 위한 정책을 적극 개발하라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개요

한국지체장애인협회는 1986년 12월 27일 설립되었다. 전국 17개 시·도협회와 230개 시·군·구지회를 산하에 두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인식 개선, 사회 참여 확대 및 자립 지원 등 장애인의 인권 향상과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순수 장애인 당사자 단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